2019.09.21 (토)

  • 흐림속초19.2℃
  • 흐림16.1℃
  • 흐림철원15.3℃
  • 흐림동두천16.1℃
  • 흐림파주16.4℃
  • 흐림대관령15.2℃
  • 흐림백령도19.8℃
  • 비북강릉18.9℃
  • 흐림강릉18.9℃
  • 흐림동해18.0℃
  • 흐림서울18.9℃
  • 흐림인천19.9℃
  • 흐림원주17.6℃
  • 흐림울릉도21.0℃
  • 비수원19.8℃
  • 흐림영월16.2℃
  • 흐림충주18.2℃
  • 흐림서산19.6℃
  • 흐림울진22.9℃
  • 흐림청주19.2℃
  • 비대전19.8℃
  • 흐림추풍령17.2℃
  • 비안동18.2℃
  • 흐림상주17.0℃
  • 비포항20.8℃
  • 흐림군산19.1℃
  • 비대구19.3℃
  • 비전주17.8℃
  • 비울산19.4℃
  • 비창원18.2℃
  • 비광주18.8℃
  • 비부산18.6℃
  • 흐림통영18.8℃
  • 비목포19.1℃
  • 비여수19.0℃
  • 흐림흑산도0.4℃
  • 흐림완도6.6℃
  • 흐림고창17.5℃
  • 흐림순천17.7℃
  • 흐림홍성(예)18.5℃
  • 비제주20.3℃
  • 흐림고산19.4℃
  • 흐림성산20.3℃
  • 비서귀포19.8℃
  • 흐림진주18.1℃
  • 흐림강화18.8℃
  • 흐림양평17.4℃
  • 흐림이천17.6℃
  • 흐림인제14.7℃
  • 흐림홍천16.0℃
  • 흐림태백16.7℃
  • 흐림정선군15.3℃
  • 흐림제천17.3℃
  • 흐림보은20.2℃
  • 흐림천안19.1℃
  • 흐림보령19.5℃
  • 흐림부여19.3℃
  • 흐림금산17.6℃
  • 흐림부안18.4℃
  • 흐림임실16.9℃
  • 흐림정읍17.0℃
  • 흐림남원18.5℃
  • 흐림장수18.4℃
  • 흐림고창군17.2℃
  • 흐림영광군16.9℃
  • 흐림김해시18.9℃
  • 흐림순창군17.8℃
  • 흐림북창원18.0℃
  • 흐림양산시19.6℃
  • 흐림보성군18.5℃
  • 흐림강진군7.5℃
  • 흐림장흥7.8℃
  • 흐림해남6.1℃
  • 흐림고흥18.1℃
  • 흐림의령군18.3℃
  • 흐림함양군18.2℃
  • 흐림광양시17.9℃
  • 흐림진도군6.5℃
  • 흐림봉화18.1℃
  • 흐림영주18.8℃
  • 흐림문경17.8℃
  • 흐림청송군19.5℃
  • 흐림영덕20.3℃
  • 흐림의성18.2℃
  • 흐림구미18.2℃
  • 흐림영천19.6℃
  • 흐림경주시19.0℃
  • 흐림거창17.6℃
  • 흐림합천17.6℃
  • 흐림밀양18.6℃
  • 흐림산청18.1℃
  • 흐림거제19.0℃
  • 흐림남해18.9℃
경북에서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 사망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에서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 사망

2003908_407135_4723.jpg

 
경북도에서 올들어 처음으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에 감염된 환자가 치료도중 숨져 감염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지난 15일 대구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60대 SFTS 감염 여성이 숨진 데 이어 올해 전국 두 번째 사망 사례다.

구미시에 거주하는 A(여·76)씨는 지난 19일 텃밭 작업 후 발열(38℃), 피로감, 식욕부진, 근육통 등의 증상으로 대구 관내 의료기관에 입원, 27일 SFTS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치료 도중 28일 낮 12시41분 숨졌다.

5월 현재 전국에서 총 9명의 SFTS 환자가 발생했으며 첫 환자는 5월 초 충남에서 발생 신고됐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주로 4~11월에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린 후 6~14일 잠복기를 거쳐 고열(38~40℃), 오심,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을 나타내는 감염병으로 예방백신이 없고 심하면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로 사망할 수 있다.

지난해 경북에서 38명(전국 259명)의 환자가 발생해 6명이 사망했다.

감염자 중 50대 이상의 농·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아 나물채취나 야외활동 시 긴 옷을 착용하여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풀밭 위에 앉거나 눕지 않도록 해야 한다. 귀가 시에는 옷을 세탁하고 목욕을 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다.

김재광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 구토 등 소화기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에서 진료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