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금)

  • 구름많음속초6.1℃
  • 구름조금-2.1℃
  • 구름많음철원-1.0℃
  • 구름많음동두천0.8℃
  • 구름많음파주3.5℃
  • 흐림대관령-0.2℃
  • 구름조금백령도8.4℃
  • 흐림북강릉7.4℃
  • 흐림강릉8.3℃
  • 흐림동해7.8℃
  • 구름많음서울6.2℃
  • 구름많음인천7.2℃
  • 구름조금원주2.0℃
  • 흐림울릉도8.8℃
  • 구름많음수원6.2℃
  • 흐림영월0.5℃
  • 구름많음충주0.7℃
  • 흐림서산6.5℃
  • 흐림울진9.4℃
  • 연무청주5.8℃
  • 구름많음대전5.7℃
  • 구름많음추풍령2.8℃
  • 구름많음안동1.0℃
  • 흐림상주2.0℃
  • 구름많음포항6.9℃
  • 흐림군산7.3℃
  • 구름많음대구4.9℃
  • 구름많음전주6.5℃
  • 구름조금울산8.4℃
  • 구름많음창원7.4℃
  • 구름조금광주8.4℃
  • 구름많음부산11.0℃
  • 구름많음통영10.8℃
  • 흐림목포10.2℃
  • 구름조금여수11.5℃
  • 구름많음흑산도12.2℃
  • 구름많음완도9.8℃
  • 흐림고창10.3℃
  • 흐림순천2.4℃
  • 흐림홍성(예)4.6℃
  • 구름조금제주14.1℃
  • 구름많음고산14.4℃
  • 구름많음성산17.1℃
  • 구름많음서귀포15.6℃
  • 흐림진주3.5℃
  • 구름많음강화2.5℃
  • 구름많음양평2.9℃
  • 흐림이천2.4℃
  • 구름많음인제-0.8℃
  • 맑음홍천1.2℃
  • 흐림태백0.2℃
  • 흐림정선군-0.2℃
  • 흐림제천-0.2℃
  • 흐림보은3.0℃
  • 흐림천안3.9℃
  • 구름많음보령7.9℃
  • 흐림부여6.1℃
  • 구름많음금산1.5℃
  • 구름많음부안6.2℃
  • 구름많음임실2.7℃
  • 구름많음정읍5.4℃
  • 구름많음남원4.6℃
  • 흐림장수1.5℃
  • 흐림고창군10.5℃
  • 흐림영광군7.8℃
  • 흐림김해시8.5℃
  • 흐림순창군3.4℃
  • 구름많음북창원4.5℃
  • 구름많음양산시7.6℃
  • 구름많음보성군5.3℃
  • 흐림강진군7.2℃
  • 흐림장흥7.6℃
  • 흐림해남10.4℃
  • 구름조금고흥9.4℃
  • 흐림의령군3.0℃
  • 구름많음함양군0.7℃
  • 구름많음광양시11.3℃
  • 흐림진도군12.7℃
  • 흐림봉화-1.0℃
  • 맑음영주0.7℃
  • 구름많음문경1.3℃
  • 흐림청송군1.4℃
  • 흐림영덕5.5℃
  • 흐림의성2.0℃
  • 흐림구미3.5℃
  • 구름많음영천2.2℃
  • 구름많음경주시3.4℃
  • 구름많음거창0.7℃
  • 흐림합천2.7℃
  • 구름많음밀양3.3℃
  • 구름많음산청2.5℃
  • 구름많음거제8.7℃
  • 구름조금남해7.1℃
경북·대구 인구 10년새 8만명 사라졌다…지방소멸 위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구 인구 10년새 8만명 사라졌다…지방소멸 위기

2010년 대비 경북 1만9545명·대구 5만7522명 줄어
"지역간 연대성 강화로 지방소멸 대응 해법 찾아야"


7.jpg

 
최근 10년 동안 경북과 대구의 인구가 8만 명가량 줄어든 가운데 ‘지방소멸’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갈수록 심각해지는 인구감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펼쳐온 지역 인구감소에 대한 대응으로는 지역 인구 불균형에 대처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15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4월 경북·대구 인구수는 512만4529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0년 520만1596명에 비해 7만7067명(경북 1만9545명, 대구 5만7522명)이나 줄어들었다.

시·군·구별로 나눠보면 경북도와 대구시 31개 시·군·구 가운데 75%인 24곳에서 인구 감소를 기록했다.

대구 서구(4만2836명↓), 달서구(3만5401명↓), 수성구(3만375명↓)을 비롯해 경주(1만672명↓)와 안동(7149명↓), 포항(5691명↓) 등에서는 대량의 인구가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대구 동구(1만2537명↑), 예천(7241명↑), 김천(5261명↑) 등 곳곳에서 인구증가를 기록함에 따라 총인구 감소량이 일부분 상쇄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비수도권 지역에서는 지역 내 중핵지역들이 주변의 인구를 흡수하면서 인구위기를 심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지난달 발표한 ‘지역 인구 공동화 전망과 정책적 함의’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경북에서 인구감소율이 가장 높은 문경, 영양, 고령, 의성에서 인구가 유출돼 인근 구미, 상주, 안동, 대구 등으로 유입되고 있었다.

실제로 대구 달성군의 경우 지난 2010년에 비해 7만4901명이 늘었고 구미(1만5374명), 경산(2만379명)에서도 인구증가를 기록했다.

연구팀은 현재까지의 인구감소 대책이 크게 수도권 집중완화 또는 낙후지역 개발로 구분돼 지역 내 인구 불균형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어려운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낙후지역 개발은 또 다른 인구이동으로 이어져 인구구조(고령화 수준)의 불균형을 일으킬 수 있으며, 개발 대상선정 과정에서 지역 간 정치적 갈등으로 확대될 위험성이 매우 높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지역 인구 감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지역 연대를 위한 제도를 마련해 개별적인 지역 발전보다는 지역 간 연대성 강화를 고려한 발전계획이 필요성이 높다.

이를 위해선 지역 인구 영향평가를 진행해 지역 개발사업 등 대규모 재정 사업이 해당 지역에 미칠 영향은 물론, 인근 지역의 인구구성에 미치게 될 영향도 사전에 예측해 사업의 진행 여부 및 개선 방안 마련을 결정하는 예방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

또한 인구 규모에 근거해 이뤄지고 있는 지방재정지원 또한 인구의 유입과 유출을 반영해 청년 인구의 대규모 유입이 이뤄지는 지역의 경우 재정 지원을 축소하는 등 인구유출로 인한 소멸위기 지역 특별 지원에 활용해 효율성을 높이는 방법도 있다.

이와 관련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연구를 통해 기존 수도권 집중 완화에 초점을 맞춘 정부 정책에 새로운 전환이 필요하다는 점을 알 수 있었다"며 "현재 고령화 지역의 높은 인구유출 경향을 보면 최소 군 단위 지역의 인구구조는 머지않은 미래에 더욱 심각한 소멸 위기를 맞이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까지의 개별 지역 경쟁력 강화를 내세운 지방소멸 위기에 대한 정책적 대응을 지역 간 ‘경쟁’이 아닌 ‘연대’의 개념으로 접근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