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월)

  • 흐림속초11.8℃
  • 구름많음10.8℃
  • 구름많음철원7.4℃
  • 구름많음동두천8.8℃
  • 구름많음파주8.0℃
  • 흐림대관령6.0℃
  • 흐림백령도6.2℃
  • 흐림북강릉11.0℃
  • 흐림강릉14.1℃
  • 흐림동해10.4℃
  • 구름조금서울10.5℃
  • 구름많음인천9.2℃
  • 구름많음원주11.3℃
  • 구름많음울릉도8.7℃
  • 구름조금수원12.1℃
  • 구름많음영월12.2℃
  • 구름많음충주10.9℃
  • 구름조금서산10.6℃
  • 흐림울진11.8℃
  • 구름많음청주13.6℃
  • 구름많음대전13.5℃
  • 구름조금추풍령13.0℃
  • 구름많음안동13.8℃
  • 구름많음상주14.0℃
  • 구름많음포항14.8℃
  • 구름많음군산11.9℃
  • 흐림대구14.7℃
  • 구름많음전주12.9℃
  • 구름많음울산15.2℃
  • 흐림창원12.3℃
  • 흐림광주13.3℃
  • 흐림부산12.8℃
  • 흐림통영12.2℃
  • 구름많음목포12.0℃
  • 흐림여수11.8℃
  • 흐림흑산도11.3℃
  • 흐림완도12.6℃
  • 흐림고창13.3℃
  • 흐림순천12.1℃
  • 구름많음홍성(예)11.5℃
  • 흐림제주14.3℃
  • 흐림고산14.7℃
  • 구름많음성산14.7℃
  • 흐림서귀포14.8℃
  • 흐림진주13.1℃
  • 흐림강화8.8℃
  • 구름많음양평10.8℃
  • 구름많음이천11.1℃
  • 구름많음인제8.9℃
  • 구름많음홍천10.2℃
  • 흐림태백9.2℃
  • 구름많음정선군10.7℃
  • 구름많음제천10.5℃
  • 구름많음보은11.5℃
  • 구름많음천안12.9℃
  • 구름많음보령11.0℃
  • 구름많음부여12.5℃
  • 구름많음금산12.7℃
  • 구름많음부안12.4℃
  • 구름많음임실11.9℃
  • 구름많음정읍12.3℃
  • 흐림남원13.7℃
  • 구름많음장수10.7℃
  • 구름많음고창군12.9℃
  • 흐림영광군13.1℃
  • 흐림김해시12.4℃
  • 흐림순창군13.4℃
  • 흐림북창원13.0℃
  • 흐림양산시13.4℃
  • 구름많음보성군11.1℃
  • 흐림강진군13.3℃
  • 흐림장흥12.7℃
  • 흐림해남12.6℃
  • 구름많음고흥12.7℃
  • 흐림의령군13.9℃
  • 흐림함양군14.3℃
  • 흐림광양시12.9℃
  • 흐림진도군12.9℃
  • 흐림봉화10.4℃
  • 구름많음영주11.2℃
  • 구름많음문경12.0℃
  • 흐림청송군12.1℃
  • 흐림영덕12.0℃
  • 구름많음의성13.3℃
  • 구름많음구미13.1℃
  • 흐림영천13.6℃
  • 구름많음경주시14.4℃
  • 구름많음거창14.1℃
  • 흐림합천13.9℃
  • 흐림밀양13.6℃
  • 흐림산청12.8℃
  • 흐림거제12.1℃
  • 흐림남해13.1℃
시니어 가수 '소나' 황혼의 꿈은 젊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니어 가수 '소나' 황혼의 꿈은 젊다



젊은 시절부터 ‘나훈아’ 포스터로 방 안 도배
"모창 경연대회 열리면 정식으로 인정받을 것"

1905_864_5518.jpg

 

한국 가요계에는 모창 가수들이 많다. 한때는 ‘나훈아’ 모창 가수들이 많았다. ‘너훈아’, ‘나운아’, 지역명을 딴 ‘팔공산 내훈아’, ‘용두산 나훈아’, ‘한강 나훈아’ 등 전국에 수십 명에 이를 정도로 저마다 인기가 있었다.

 

한편, 창법이 흡사하여 눈을 감고 들으면 진짜 ‘나훈아’로 혼돈할 모창 가수가 있다는 소문에 ‘소~나’ (본명 김복선·70)) 씨를 만났다.

날렵한 체구에 故 ‘트위스트 김’과 모습이 흡사하여 초면이지만 낯설지가 않았다. 음성에 기(氣)가 넘쳐 목소리까지 닮은 듯하다. 그는 젊은 시절부터 ‘나훈아’ 포스터로 방 안을 도배하다시피 했을 정도로 나훈아의 열렬팬이었다.

 

전국 '나훈아' 무대만 불나방처럼 따라다니는 극성팬인 그는, ‘나훈아’ 노래만 부르는 가수로서, ‘작은 나훈아 소~나’로 외길 가수의 꿈을 고수한다. 위문공연과 경로 행사 등 주 2회 봉사 출연하고, 성수기에는 자치단체 축제장 초대가수 섭외를 기다린다.

 

이웃에서 식당을 경영하는 김윤경 씨는 “소~나 씨가 부르는 ‘홍시’ ‘어메’ 노래를 들을 적마다 엄마 생각이 나서 심금이 울린다”고 했다. 서울 세운상가에서 카메라점을 경영했던 그는 IMF를 버티지 못하고 결국 부도를 맞았다.

 

이후 혈혈단신으로 발길 닿는 곳 대구에 정착하여 긴 시간 갖은 고생을 하였다고 한다. 그에게 바람이 있다면, “이제는 원조 나훈아 선배님도 돌아오셨고, 전국 ‘나훈아 모창 가수 경연대회’를 열어 준다면, 이 무대에서 진정한 ’소~나'로서 인정받고 싶다”고 말했다.

 

모창 재능봉사로 하루 25시간을 생활하는 작은 나훈아 ‘소~나’, 축제행사 때 그를 찾아오는 팬들은 그의 꿈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하는 바가 크다.

소~나: 010-7726-2614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